체온과 건강

체온과 건강

연변대학 의학원 예방의학 유성 박사

  날씨가 제법 쌀쌀해지고 이제 곧 옷을 꽁꽁 입어도 추워질 계절, 겨울이 다가왔습니다. 오늘은 체온에 관한 질환과 떨어지는 체온을 막고 겨울철 건강을 지키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체온과 건강

  우리 몸은 내부 온도 37°C를 유지하려고 합니다. 만약 외부 온도가 낮아지게 되면, 우리 몸은 열을 잃지 않으려고 피부에 있던 혈액이 뇌, 심장, 그 밖의 장기들로 이동하게 됩니다. 이러한 생리적 반응 때문에 외부에 로출되여 있는 신체는 동상의 위험성이 높아질 수 있습니다. 겨울에는 체온이 떨어지지 않게 특히 조심해야 합니다. 사실 체온을 유지하는 것은 계절과 관계없이 중요한 것이지만 특히 겨울철에 더욱 중요합니다.

  요즘 현대인들을 보면 전반적으로 면역력이 떨어져 체온이 정상체온보다 평균적으로 0.5도 낮습니다. 심한 경우는 정상 체온보다 1도씩이나 낮은 분들도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까짓 0.5도내지 1도로 생명을 위협하겠냐고 생각하지만 실제로 아주 심각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 체온이 1도가 떨어지면 자률신경 조절에 이상이 발생하는데 수면이나 대소변에 영향을 줍니다. 심해지면 고혈압, 당뇨병, 심장병과 같은 만성 질환을 유발합니다. 그리고 체온이 35도 이하로 내려가면 암까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암세포는 특히 저체온을 좋아합니다. 때문에 체온이 36.5도 아래로 내려가면 혈액량이 줄어듭니다. 그러면 우리 몸을 지키는 백혈구 공급이 감소되고 그러다보니 면역력이 떨어져서 암세포가 활발하게 활동합니다.

체온과 건강

  저체온증은 림상적으로 중심체온 (심부체온)이 35°C이하로 떨어진 상태를 말합니다. 인체의 열생산이 감소되거나 열손실이 증가될 때, 또는 두가지가 복합적으로 발생할 때 초래되며, 저체온증은 갑자기 생기거나 점차적으로 발생할 수 있습니다. 체온이 정상보다 낮아지면 혈액, 순환과 호흡, 신경계의 기능이 느려집니다. 전신의 떨림이 생기고, 맥박과 호흡이 빨라지며, 손발이 차가워지면서 하얗게 변하고, 근육경직과 탈수 현상 등이 생깁니다. 심하면 동상에 걸릴 수도 있고 근육 상해와 천식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특히 로인들에게는 협심증, 심장마비 그리고 뇌졸중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  습니다.

저체온증에 대한 예방책

체온과 건강

1

체온을 유지하며 일상활동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얇은 옷을 여러 겹 입습니다. 운동할 때 옷을 너무 두껍게 입으면 쉽게 땀이 나고 운동 후 땀이 증발하면서 체온을 빼앗아 가는 일이 생길 수 있으므로, 얇은 옷을 여러 겹 입는 게 체온 유지에 도움이 됩니다.

2

옷이 젖으면 열을 보존할 수 없기 때문에 마른 옷으로 갈아 입어야 합니다.

3

외부에 로출되는 모든 신체 부위는 철저히 감싸 줍니다.

4

발을 보호하기 위해 두꺼운 양말을 신으며, 발이 너무 조이지 않도록 여유 있는 신발을 신습니다.

5

운동전에는 따뜻한 식사를 하되 과식을 해서는 안됩니다.

체온과 건강

6

운동전이나 운동중에는 술을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술을 마시면 일시적으로 체온이 올라가는 것 같지만 실은 아닙니다. 알콜이 몸속에 들어가면 혈관이 확장되면서 말초혈관을 자극해 오히려 열이 손실됩니다. 때문에 체온이 낮은 분이 술을 마시면 더 떨어지게 됩니다.

7

운동을 시작하기 전에 실내에서 충분한 준비운동으로 몸을 덥힌 후 바깥으로 나가는 것이 좋습니다.

여러분들도 체온 관리에 신경 써서 건강한 겨울을 보내기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