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피부질환 예방

겨울철 피부질환 예방

연변대학 의학원 예방의학 유성 박사

  겨울은 피부에 더 많은 보습을 필요로 하는 계절입니다. 겨울철 차고 건조한 공기뿐만 아니라 실내기온을 높이기 위해 사용하는 난방기가 공기를 더욱 건조하게 만듭니다. 피부는 습도가 낮은 주변환경으로 수분이 손실됩니다. 건조해진 피부는 각질이 제대로 떨어져 나가지 않고 피부에 남아 껍질이 벗겨지는 것처럼 하얗게 일어나게 되는데, 이렇게 각질이 쌓이면 피부가 안 좋아 보이고 방치하면 모공을 막아 피부 트러블의 원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겨울철 피부질환 예방

건조한 겨울철, 악화되기 쉬운 피부 증상과 질환

겨울철 피부질환 예방

겨울철 피부질환 예방

피부 건조증 및 가려움증

  찬바람이 불면서 기온과 습도가 내려가면 가려움증과 거칠고 각질이 일어나는 피부증상을 호소하며 피부과를 찾는 환자들이 늘어납니다. 피부 건조증은 40, 50대 이후에 흔히 나타나고 요즘은 과도한 난방으로 인한 건조한 실내 오래있거나 잘못된 목욕습관 및 잦은 목욕 등으로 젊은 층에서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피부가 로화될수록 자연 보습인자가 부족해지거나 표피 지질에 이상이 생겨 각질층의 수분 보유능력이 떨어지고 피부 장벽기능이 저하되면서 피부가 건조해집니다. 습도가 높은 여름철에는 대부분 증상이 없다가 건조한 겨울철로 접어들면서 증상이 나타나고 다시 계절이 바뀌면서 증상이 호전되는 양상을 되풀이 합니다. 주로 다리의 정강이 부위에 흰 비늘 같은 각질이 일어나며 심한 경우 살이 트는 것처럼 갈라지기도 하고 심한 가  려움증이 동반됩니다.

겨울철 피부질환 예방

아토피 피부염

  아토피 피부염은 주로 영유아기에 시작하는 가려움을 동반하는 만성피부염으로 증가추세로 나타납니다. 아토피 피부염 환자의 피부는 대부분 건조하고 거친데, 이는 피부의 고유기능인 피부 장벽기능의 이상에 의해 표피의 수분함유량이 감소하고 피부장벽을 구성하는 지질이 부족해지기 때문입니다. 건조한 겨울철에는 피부의 수분을 주위로 뺏겨 피부가 더 건조해지면서 가려움증이 심해지고 자꾸 피부를 긁으면 원래의 피부병이 악화되게 됩니다.

겨울철 피부질환 예방

겨울철 피부질환 예방

지루성 피부염

  지루성 피부염은 피지샘의 활동이 왕성하여 피지 분비가 많은 두피와 얼굴, 그중에서도 눈썹, 코, 입술 주위, 귀, 겨드랑이, 가슴 등에서 발생하여 장시간 지속되는 염증성 피부질환입니다. 지루성 피부염의 원인을 피지, 박테리아 및 효모균, 신경전달 물질의 이상, 표피 증식의 이상으로 설명할 수 있으나 아직까지 명확하게 밝혀진 것은 없습니다. 이 외에도 계절적인 변화가 질환 발생에 관여했을 것이라고 보는 리론이 존재하는데, 이 리론에 따르면 가을과 겨울의 낮은 온도와 습도에서 증상이 악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겨울철 피부질환 예방

건조한 겨울철, 피부 증상 및 질환의 악화를 예방하는 법

겨울철 피부질환 예방

겨울철 피부질환 예방

과도한 난방 주의! 적절한 실내 습도 유지하기

  겨울철 적정 실내온도는 18~21℃이고 실내습도는 40% 정도로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난방과 단열 등이 잘되는 건물의 경우 실내습도가 기준치보다 낮을 수 있고, 낮아진 실내습도는 피부의 수분을 빼앗아 가려움과 건조한 증상을 유발합니다. 실내습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가습기를 사용하거나 주택 내 숯 배치, 실내 록색식물 키우기, 미니 수족관 및 분수대 배치, 젖은 빨래 널기 등이 도움이 됩니다.

겨울철 피부질환 예방

겨울철 피부질환 예방

피부방어막 손상 주는 때미는 목욕하지 않기

  피부의 가장 중요한 기능은 우리 몸을 보호하는 기능입니다. 이를 피부의 장벽기능이라고 부르는데, 특히 피부의 가장 바깥쪽에 존재하는 ‘각질층’은 강력한 보호막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피부세포는 새롭게 만들어진 피부세포에 밀려 우로 올라오며, 각질층에 도달한 피부세포들은 납작하고 평평한, 흔히 말하는 ‘각질’ 즉 죽은 세포가 됩니다. 불과 2~4층의 죽은 각질세포 사이사이를 세포 외 지질이 둘러쌈으로써 물리적 장벽을 이루고 있는데, 이러한 피부의 장벽기능 덕분에 외부로부터 유해물질이나 세균의 침입을 막고 피부의 수분 손실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각질은 자연적으로 피부에서 떨어져 나가지만, 피부가 건조한 상태에서는 제대로 떨어져 나가지 않고 피부에 남아 하얗게 일어나게 됩니다. 이때, 때수건 등을 리용해 때를 밀면 각질층의 대부분이 제거되여 피부의 보호 기능이 떨어지며, 한번 파괴된 각질층이 회복되기 위해서는 최소 1~2주 정도의 기간이 필요합니다. 따라서 때를 미는 목욕보다는 샤워를 권장하며, 저자극성의 약산성 세정제를 사용하고 샤워 직후에는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피부 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샤워를 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자주 보습제를 덧발라줄 필요가 있습니다. 보습제가 피부에서 주변환경으로의 수분 손실을 막고 수분을 각질층에 유지시켜 피부의 수분 보유 능력을 지속시킴으로써 피부가 건조해지는 현상을 막아주기 때문입니다.

겨울철 피부질환 예방

겨울철 피부질환 예방

술, 카페인 섭취 줄이고, 모직이나 털로 만들어진 의복 피하기

  커피, 홍차, 초콜릿 등에 들어있는 카페인과 술, 탄산음료는 이뇨작용을 촉진시켜 몸에 있는 수분을 빠져나가게 하기에 이로 인해 피부가 건조해지고 가려움증이 악화될 수 있어 섭취를 자제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모직이나 털과 같은 자극적인 직물은 피부를 자극해 가려움증을 악화시킬 수 있어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