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에서 저에게 남자친구를 분배해줬으면 좋겠어요! 간호사의 소원을 듣고 네티즌들이 달려와……​

2월 25일,
무한 방창병원에서
업무를 지원하고 있는 호남 전방방 간호사가
하루 일과를 마무리하고
“나라에서 저에게 
남자친구를 분배해줬으면 좋겠어요.”
라는 글을 썼다.
나라에서 저에게 남자친구를 분배해줬으면 좋겠어요! 간호사의 소원을 듣고 네티즌들이 달려와......​
“저의 한 동료가
옷에다 남자친구를 찾는다는 글을 썼는데
그것을 보고 그냥 저도 글을 썼어요.”
나라에서 저에게 남자친구를 분배해줬으면 좋겠어요! 간호사의 소원을 듣고 네티즌들이 달려와......​
료해에 따르면
전방방은 가장 먼저 
무한을 지원하겠다고 신청했다.
이는 단지 그가 싱글이여서일 뿐만 아니라
가족의 지지도 있었기 때문이다. 
“저의 아버지는 2003년 사스 업무에 참가하셨어요. 
경험으로부터 볼 때 
방호를 제대로 하고 
병원내의 감염에 주의하면 
기본상 문제가 없어요.”
나라에서 저에게 남자친구를 분배해줬으면 좋겠어요! 간호사의 소원을 듣고 네티즌들이 달려와......​
전방방의 배우자 선택 표준은? 
먼저 키를 본다!
“제 키가 169cm이기에 
저보다 컸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인품이 좋고 성격이 좋아야 합니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다양했다.
“귀여운 아가씨 급해하지 말아요, 
당신에게 구애하는 사람들이 줄을 서게 될 겁니다!”
미니블로그에는 
네티즌들이 온라인으로 줄을 서기도 했다.
“소문을 듣고 왔어요”
“제 키는 180, 지원하러 왔어요”
“당신이 타인을 보호하고 
제가 당신을 보호할게요”
……
나라에서 저에게 남자친구를 분배해줬으면 좋겠어요! 간호사의 소원을 듣고 네티즌들이 달려와......​
분전하는 사이에
방역 일선의 백의전사들이
방호복에 자신의 소원을 썼다.
밀크티를 마시고 싶어요↓
나라에서 저에게 남자친구를 분배해줬으면 좋겠어요! 간호사의 소원을 듣고 네티즌들이 달려와......​
콘서트 보러 가고 싶어요↓
나라에서 저에게 남자친구를 분배해줬으면 좋겠어요! 간호사의 소원을 듣고 네티즌들이 달려와......​
놀러다니면서 
온 세상의 맛있는 음식을 다 먹고 싶어요↓
 
나라에서 저에게 남자친구를 분배해줬으면 좋겠어요! 간호사의 소원을 듣고 네티즌들이 달려와......​
그(그녀)와 함께 자전거를 타고 싶어요↓
나라에서 저에게 남자친구를 분배해줬으면 좋겠어요! 간호사의 소원을 듣고 네티즌들이 달려와......​
 
조직에서 남자친구를 분배해줬으면 좋겠어요↓
나라에서 저에게 남자친구를 분배해줬으면 좋겠어요! 간호사의 소원을 듣고 네티즌들이 달려와......​
그들이 이렇게 소원을 쓴 것은 
“아름다운 생활”에 대한 희망이다. 
봄이 되면 꽃이 피고 
병마가 타도되면 
실현하러 가자!
나라에서 저에게 남자친구를 분배해줬으면 좋겠어요! 간호사의 소원을 듣고 네티즌들이 달려와......​
모든 것이 좋아지면 
나는 계속하여 카메라를 들고 
무한을 찍고 싶다.
    일북(가명)은 촬영을 열애하는 무한 본고장의 90년대생 젊은이다. 그녀의 가족 4명 중에 남동생을 빼고 모두 확진자이고 부모님은 중환자실에 있다. 그녀는 증상이 경하기에 2월 16일에 무한 체육중심의 이동식 객실 병원으로 옮겨졌고 그후로부터 블로그에 자신의 병원 일기를 기록하기 시작했다. 일북은 줄곧 열이 나지 않았지만 핵산 검사는 양성이였고 호흡 곤란이 한번 나타났던 적이 있다. 일북은 현재 부모님의 상황이 호전되어 좀 시름이 놓이지만 그래도 여전히 걱정은 된다고 말했다.
나라에서 저에게 남자친구를 분배해줬으면 좋겠어요! 간호사의 소원을 듣고 네티즌들이 달려와......​
   일북은 지금 일어나고 있는 모든 것이 마치 꿈만 같지만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이제 모든 것이 좋아지면 계속하여 카메라를 들고 무한을 찍을 생각이다. 
나라에서 저에게 남자친구를 분배해줬으면 좋겠어요! 간호사의 소원을 듣고 네티즌들이 달려와......​
전염병이 끝난 후 내가 가장 하고 싶은 일은 
딸을 잘 안아주고 
아이와 함께 블록을 쌓는 것이다.
   남창대학일부원 무한 지원 국가 의료팀의 종연빈은 감염과에서 근무한지가 이미 20여년이 지났고 2월 13일 그는 무한을 지원하러 출정하였다. 이 쟁쟁한 사내도 내심으로는 부드러운 마음을 숨기고 있다. 그는 전염병이 끝나면 가장 하고 싶은 일이 딸을 잘 안아주고 아이와 함께 블록을 쌓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라에서 저에게 남자친구를 분배해줬으면 좋겠어요! 간호사의 소원을 듣고 네티즌들이 달려와......​
그렇다면 전염병사태가 끝난 후
여러분들이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인지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